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영화 <해치지않아> 정보 및 줄거리 등장인물 결말

by 가을 12 2023. 8. 27.

 

 

영화 <해치지않아> 정보 및 줄거리

영화 '해치지않아'는 동물들이 전혀 없는 실패한 동물원이라는 파격적인 전제로 시작되는데, 변호사 지망생 태수(안재홍 분)는 사건이 발생해 동물들이 실종된 후 뜻밖에도 이 이상한 시설을 책임지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고, 동물원 직원들은 텅 빈 수렁과 동물원의 생존을 위협하는 처참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 동물이 없는 동물원의 초기 설정은 영화의 코믹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관객들은 이러한 동물이 없는 동물원이라는 엉뚱한 세계에 소개되는데, 태수의 거부감과 동물계에서의 물고기 출몰 경험은 줄거리의 근간을 이루는 상대적이면서도 황당한 시나리오를 만들어낸다. 동물로서의 인간 동물원과 그 명성을 구하기 위한 필사적인 노력으로, 태수와 기발한 동물원 직원들은 방문객들에게 환상을 유지하기 위해 동물로 분장하고 그들을 흉내 내는 엉뚱한 아이디어를 생각해 낸다. 이 기발한 계획은 동물원 직원들이 동물원을 떠받치기 위해 털북숭이 의상을 입고 동물 캐릭터를 채택하면서 일련의 웃음을 유발한다. 줄거리는 인간 "동물"이 동물들의 행동을 모방하려고 시도하면서 희극적인 전환점을 맞이한다. 뒤따르는 혼란, 예상치 못한 상호 작용, 그리고 동물을 묘사하는 도전은 이야기에 유머와 부조리함을 더한다.

'동물원'이 새로운 역할을 맡게 되면서, 이 영화의 줄거리는 일련의 잘못된 모험, 혼란, 그리고 순전히 혼돈의 순간들로 이루어진 코미디가 된다. 실패한 동물 흉내부터 방문객들과의 우스꽝스러운 상호작용에 이르기까지, 이 영화는 이 파격적인 계획에서 발생하는 황당한 상황들을 즐긴다. 그들 자신의 기괴함과 개인적인 투쟁을 다루면서도 환상을 유지하려는 스태프들의 시도는 코미디 순간을 좌우로 갈라놓는다. 이 영화의 영리한 글쓰기와 전문적인 코미디 타이밍은 '동물'들이 예상치 못한 도전과 예상치 못한 상황의 변화를 마주하는 동안 웃음을 계속해서 자아낸다. 웃음과 코믹한 불상사가 겹겹이 쌓인 '비밀동물원'은 훈훈한 인연과 개인적 성장의 순간을 엮어내고, 스태프들이 동물적 역할에 몰입하면서 서로와 관람객 모두에게 뜻밖의 유대감과 우정을 형성한다. 또한 이 영화의 줄거리는 진실성, 공감, 그리고 다른 사람의 신발에 발을 들여놓는 변화의 힘에 대한 주제를 탐구한다. 비록 이 경우에는 다른 사람의 털복숭이 의상이지만, 스태프들은 그들이 흉내 내는 동물들에 대해 배우면서, 그들 자신에 대해서도 알게 되고, 내성과 성장의 순간으로 이어진다. 영화의 줄거리는 동물 사칭 계획의 진실이 더 널리 알려짐에 따라 절정의 해결책으로 치닫는다. 동물원의 명성이 위태로워짐에 따라, 등장인물들은 그들의 행동의 결과에 직면해야 하고, 이번에는 정직함과 진실성으로 동물원을 구하는 도전에 직면해야 한다.

 

 

영화 등장인물

1) 태수: 꺼림칙한 영웅

'해치지않아'의 핵심은 변호사 지망생인 안재홍이 연기하는 태수로, 태수는 동물원 임시 관리자 역할에 발을 들여놓으며 처음에는 자신의 꿈에만 몰두하는 모습으로 그려졌지만,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사육사라는 파격적인 역할로 변신을 거듭한다.

태수의 여정은 동물 없는 동물원 운영의 도전을 항해하며 동물을 사칭하는 재니 스킴을 품으면서 태수의 꺼림칙함이 책임감과 공감대로 변신, 안재홍의 연기는 태수의 진화를 아름답게 담아내며 공감대를 형성하는 주인공이다.

2) 동물원 직원들: 괴짜들

조연들은 저마다 개성과 개성이 뚜렷한 엉뚱하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들의 유쾌한 컬렉션으로, 터프하면서도 인정이 많은 한수연(강소라)부터 박영규, 영화에 깊이감과 코미디를 더한다.

수연이 태수와 교감하는 모습은 마음씨 고운 그녀의 본성과 동물에 대한 열정을 드러낸다. 그녀의 여정은 예상치 못한 인연을 맺으면서 자신의 본모습을 끌어안는 것이다. 한편, 책을 좋아하는 학자에서 현란한 흉내쟁이로 변신하는 서원장의 모습은 이 영화의 희극적인 광채를 보여주는 증거이다.

3) 동물 흉내내기: 코미디 교향곡

동물원 직원들이 털복숭이 분장을 하고 동물들의 역할을 받아들이는 가운데, 이 영화는 어설픈 기린부터 거만한 사자, 관심을 끄는 판다에 이르기까지, 각각의 흉내 내는 사람들이 이야기에 재미와 황당함을 더한다.

이들 캐릭터들의 "동물"로서의 연기는 이 영화의 유머의 핵심을 이룬다. 그들의 상호작용, 불상사, 그리고 그들의 동물 상대를 모방하려는 시도들은 영화 내내 관객들을 웃게 만드는 일련의 소란스러운 순간들로 이어진다.

 

 

영화 결말

'해치지않아'의 결말은 그동안 영화 줄거리의 주춧돌이었던 속임수와 사칭의 거미줄을 풀어내는 클라이맥스를 예고하는데, 동물원 직원들의 동물 사칭 음모가 폭로에 직면하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등장인물들은 진실을 밝히고 동물원의 명성을 위태롭게 하거나, 진실을 희생하는 위압적인 선택에 직면하게 된다. 코믹한 혼돈과 진심 어린 성찰이 어우러진 클라이맥스 시퀀스로 등장인물들의 상호작용과 반응, 궁극적인 결정은 그들의 성장과 인간관계, 도덕적 딜레마에 대한 흥미로운 탐구를 제공한다. 영화는 유머와 드라마의 미묘한 균형을 탐색하며 '비밀의 동물원'의 본질을 응축하는 클라이맥스를 만든다 

결말은 등장인물들의 여정의 초승달 역할을 하며 그들의 변신과 성장을 보여주는데, 태수는 자신의 행동의 결과에 맞서 진실의 주인을 차지하면서 자숙하는 변호사에서 책임감 있고 인정 많은 동물원 관리자로 진화하는 과정이 정점에 이른다.

동물원 직원들의 호 역시 동물의 변장을 벗고 자신의 진면목을 드러내면서 결의를 다지는 모습으로, 기발한 흉내쟁이들부터 진정성을 품은 개인들까지의 여정이 영화의 중심 테마이며, 엔딩은 이러한 호들의 만족스러운 결말을 제공한다.

영화는 마지막 순간에서 서사 전반에 걸쳐 쌓아 온 감정적 연결고리를 파고들며 태수와 동물원 직원들의 유대감은 물론 관람객들과의 인연이 가슴 뭉클하고 훈훈한 상호작용으로 절정을 이룬다. 결말이 가까워질수록 동물 없는 동물원은 등장인물들에게 따뜻하고 기억에 남는 일련의 순간들로 이별을 고한다. 등장인물들의 호와 관계의 절정은 웃음에서부터 향수, 진정한 애틋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이별로 점철된다. 이러한 이별들은 관객들에게 캐릭터들의 여정에 대한 지속적인 인상을 남기면서도 폐쇄감을 제공한다. 이 영화는 코미디적인 톤과 진심 어린 연결의 순간들을 조화시키는 능력이 이러한 마지막 장면들에서 빛을 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