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 정보 및 줄거리 등장인물 결말

by 가을 12 2023. 8. 26.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 정보 및 줄거리 

지구의 강력한 아이콘인 징벌자들이 불법체류자 타노스(조시 브롤린)에게 당한 파멸적 패배로 휘청거리는 가운데, 거시경제는 삶의 절반이 전멸한 스냅의 운명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캡틴 아메리카(크리스 에반스), 토르(크리스 헴스워스), 블랙 위도우(스칼렛 요한슨) 등 남은 처벌자들이 사랑하는 뼈의 상실과 타노스의 행동을 되돌리는 벅찬 과제에 씨름하면서 영화의 오프닝 장면은 침울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시간이 촉박하고 거시경제가 엉망이 되자, 처벌자들은 타노스가 그들을 손에 넣기 전에 영구적인 기념물들을 되찾기 위해 양자 왕국을 이용하여 시간 여행을 하는 대담한 계획을 짠다. 양자 왕국은 아이콘들이 그들의 역사에서 중요한 순간들을 다시 다룰 수 있는 통로 역할을 하며, 기념물들을 되찾고 역사의 과정을 바꿀 수 있는 높은 위험한 비용으로 절정에 이른다. 시간을 통한 여행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이전 영화들에서 중요한 순간들을 재조명하면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이 창의적인 접근법은 줄거리의 복잡한 구조에 에너지를 줄 뿐만 아니라 관찰자들이 이 소중한 캐릭터들의 여행을 다시 경험할 수 있게 한다. 서로 다른 시점에서 영원한 기념비를 모아 타노스와 그의 믿을 수 없는 세력과의 최후의 결전을 준비하는 징벌자들의 모습. 영화 3막에서 펼쳐지는 종말론적 전투는 입이 떡 벌어지는 액션 시퀀스와 진실한 재회, 시공간을 초월한 동맹 등이 시각적 볼거리다. 이 전투는 처벌자들의 적응력, 결단력, 그리고 거시적인 우주 아이콘들을 덮으려는 변함없는 그들의 헌신의 실체를 요약하며, 왜 이러한 캐릭터들이 예술적인 아이콘이 되었는지 상기시키며, 우리에게 상기시켜 준다.

 

 

영화 등장인물

1)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중심에는 비교할 수 없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연기한 토니 스타크가 있다. 아이언맨으로서 스타크의 여정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결정적인 호였다. 자기 중심적인 억만장자에서 공상적인 영웅으로, 스타크의 진화는 이 영화에서 정점에 도달한다. 엔드게임은 스타크가 자신의 어깨에 짊어진 우주의 무게와 씨름하면서 보여주는 탁월함을 보여준다. 그의 캐릭터는 희생과 책임이라는 주제를 구현하고 있으며, 그의 아크는 그의 여정을 완전한 원으로 이끈다. 그의 동료 영웅들과의 상호작용과 그의 가족들과의 가슴 아픈 순간들은 초인적인 위업 속에서 그의 인간성을 일깨워준다.

2) 캡틴 아메리카 (크리스 에반스)

캡틴 아메리카를 연기한 크리스 에반스의 연기는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주었고,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그의 캐릭터의 아크에 적절한 크레셴도를 제공한다. 캡틴 아메리카는 스티브 로저스 역으로 변함없는 충성심, 용기, 그리고 옳은 일을 하기 위한 헌신을 구현한다.

엔드게임은 어벤져스를 규합하고 그들의 가장 어두운 순간에 도덕적 나침반을 제공하는 로저스의 리더십을 보여준다. 다양한 시대의 등장인물들과의 상호작용은 그의 회복력과 결단력을 강조한다. 마지막 막에서 로저스의 결정은 그의 사심과 희망의 상징으로서의 역할을 요약한다.

3) 블랙 위도우 (나타샤 로마노프)

스칼렛 요한슨의 블랙 위도우는 항상 미스터리에 싸인 인물이었고,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그녀의 복잡성을 드러내기 위해 층을 벗겨낸다. 전직 스파이에서 핵심 어벤저로 변신한 나타샤 로마노프의 여정은 그녀의 성장과 변신을 보여준다.

엔드게임은 로마노프가 리더로서의 책임을 질 때 그녀의 지성과 지략을 강조한다. 다른 캐릭터들, 특히 호크아이와의 관계는 그녀의 캐릭터에 깊이를 더해준다. 그녀의 궁극적인 희생은 그녀의 구원에 대한 열망과 어벤져스 내에서 형성된 유대감을 말해준다.

4) 토르 (크리스 헴스워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크리스 헴스워스가 맡은 토르 역은 거친 전사에서 유머와 깊이를 갖춘 다차원 캐릭터로 진화했으며, 토르의 취약성과 과거 트라우마의 충격을 보여준다. 엔드게임은 실패와 죄책감에 허덕이는 토르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로켓 라쿤과 같은 등장인물들과의 상호작용은 유머와 따뜻함을 더해준다. 토르의 정체성에 대한 궁극적인 수용과 상대적인 인물로의 변신은 개인적인 차원에서 관객들에게 반향을 일으킨다.

5) 호크아이(클린트 바튼)

회복력 있는 명사수 호크아이로도 알려진 제레미 레너의 클린트 바튼은 종종 어벤져스의 불굴의 영웅이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바튼에게 그의 개인적인 여정을 탐험하는 중심적인 역할을 제공한다. 엔드게임은 호크아이의 감정적 혼란과 로닌으로의 변신을 파헤친다. 블랙 위도우와의 유대감과 구원에 대한 그의 탐구는 그의 캐릭터를 가슴 뭉클하고 친근하게 만든다. 핵심 어벤저로서의 그의 부활은 그의 회복력과 팀에 대한 그의 헌신을 말해준다.

 

 

영화 결말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감정의 깊이를 외면하지 않는 영화로, 이를 증명하는 엔딩으로, 사랑받는 캐릭터들의 심오한 희생을 목격하며 그들의 선택이 주는 감성적 영향을 증폭시킨다. 토니 스타크의 희생은 그의 캐릭터의 아크의 정점을 나타내는 가슴 아픈 순간이다. 그가 인피니티 스톤을 타노스를 물리치기 위해 사용한 것은 영웅주의와 혁신의 유산을 남긴 채 자신의 목숨을 희생한 것이다. 아이언맨과의 작별은 관객들이 프랜차이즈의 초석이 된 캐릭터에게 작별을 고하는 슬픔과 축하의 순간이다.

또한 크리스 에반스가 그려낸 캡틴 아메리카의 여정에도 스포트라이트를 비추고, 클라이맥스 전투 이후 스티브 로저스는 과거로 돌아가 페기 카터와 함께 충실한 삶을 살겠다는 사심 없는 결단을 내린다. 캡틴 아메리카의 여정은 성장과 희생, 그리고 변함없는 미덕의 구현이다. 그의 삶을 시간 밖에서 살기로 한 그의 결정은 그의 개인적인 진화와 행복에 대한 그의 탐구를 보여준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몇몇 상징적인 캐릭터들에게 작별을 고하는 동시에 미래에 대한 일별을 제공한다. 토르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와 같은 캐릭터들은 새로운 모험을 시작했고, 샘 윌슨의 방패 수용은 새로운 캡틴 아메리카의 출현을 예고한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는 새로운 영웅과 서사를 통해 원작 어벤져스의 유산이 살아있도록 하는 수많은 가능성을 지닌 광대한 풍경이다.